남계서원

9개 서원

남계서원은 1552년에 건립된, 한국의 두 번째 서원이다. 경상남도 함양군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면에 들판이 조성된 탁 트인 경사지에 입지하고 있다. 남계서원에서는 전면에 위치한 남계까지 이어지는 들판을 감상할 수 있다. 남계서원은 경사지의 지형조건을 활용하여 제향-강학-교류와 유식이라는 서원의 배치 정형을 최초로 제시하여 한국 서원의 독창적 건축 배치 형식의 근간을 마련하였다.

남계서원은 한국 서원의 운영과 건축배치의 전형을 구축한 서원으로 이후 건립되는 많은 서원들의 기준이 되었다. 남계서원은 순수한 민간인인 사림의 주도로 서원 건립 및 운영을 주도하였고, 이러한 원칙은 이후 건립되는 서원들의 전형이 되었다. 자발적인 서원 재정 운영 사례로 창건부터 19세기까지 사림들의 기부내역과 관련된 장부인 『부보록』이 남아있다.

남계서원의 주향인물은 정여창(1450-1504)이다. 정여창은 함양 출신 사림으로 16세기 전반 중앙 정계에 관료로 진출한 인물이다. 그는 중앙 관료들의 관료주의적이고 훈구 중심적인 성향에 대해 성리학에 기반한 입장을 견지하며 정치 활동을 하였다. 정여창의 정치활동은 이후 사림들의 정치 참여의 하나의 유형이 되었다. 이후 남계서원은 강익(1523-1567)과 정온(1569-1641)을 종향하였다. 이들은 성리학적 실천과 교육의 측면에서 함양을 대표하는 사림이자 남계서원 건립과 초기의 운영을 주도한 인물들이다.


남계서원 원회

남계서원은 16세기 후반 일본의 침입에 대해 경상남도의 의병활동을 주도하였다. 그 결과 남계서원은 1595년 일본군에 의해 전소(全燒)되었으나, 전쟁이 종료된 후 1603년 곧바로 함양지역 사림들에 의해 재건되었다. 이후 남계서원은 경상남도의 서원들과 사림 중심 거점으로 발전하였다. 19세기까지 훼철되지 않은 경상남도 유일의 서원이다.


후경

남계서원의 주요 건물은 다음과 같다. 제향시설은 사우, 전사청이 있다. 남계서원은 제향공간의 구성에서 세칸의 신문과 세칸의 사우, 그리고 제향 준비를 위한 전사청을 유기적으로 구획하여 이후 서원제향 공간의 전형을 이루었다. 강학시설은 강당 명성당, 재사 양정재•보인재, 경판각이 있다. 우측 재사 앞에는 제향인물의 업적을 기리는 기념비가 놓여있다. 교류와 유식 시설로는 애련헌, 영매헌, 누각 풍영루, 연당이 있다. 풍영루는 18세기에 건립된 것으로 누각의 건립은 이후 건립된 서원에서 보편화된 누각 건축물이 이후에 적용된 것이다. 누각 건립 이전에는 두 재사의 바깥쪽에 위치한 마루와 그 아래에 두 개의 연당이 유식 시설로 기능하였다.


연지

남계서원은 다른 서원에 비해 건축 공간의 규모가 작다. 그러나 서원을 구성하는 모든 요소를 완벽하게 갖추었을 뿐만 아니라, 각 건축물의 배치형식까지 시원적으로 제시하였다는 점은 남계서원이 가진 건축적 가치라고 할 수 있다. 최소한의 공간구성은 대표적으로 재사 공간이 1칸의 온돌방과 1칸의누마루로 구성된 것에서 엿볼 수 있다. 남계서원 재사 공간의 누마루는 서원 강학공간에 교류와 유식공간을 조성한 초기의 사례를 보여준다.


풍영루

소수서원은 배치가 정형화되어 있지는 않지만 서원이 갖추어야 할 모든 건축 요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이후 서원에도 필수적인 건축 요소로 작용하였다. 소수서원은 한국의 전통 건축기법을 적용한 검박한 건축미학을 바탕으로 강당, 사우, 재사(기숙사)의 초기적 건축형식을 수립한 사례에 속한다. 온돌, 마루, 퇴칸 등을 활용한 소수서원의 건축 기법은 16세기부터 유행한 한국 전통의 건축 기법으로서 좌식 생활습관을 반영한 것이다.


원회

소수서원의 주요 건물은 다음과 같다. 제향시설은 사우 문성공묘, 전사청이 있다. 강학시설은 강당 명륜당, 재사 직방재•일신재•학구재•지락재, 도서관 장서각이 있다. 교류와 유식 시설로는 정자 경렴정 • 취한대, 경자바위가 있다. 소수서원은 계곡을 둘러싼 경관이 수려한 곳에 입지함으로써 자연을 서원 건축의 한 요소로 도입하였다. 설립을 주도한 주세붕은 정자 경렴정 맞은편에 성리학 개념의 하나인 ‘경(敬)’을 석각하여 자연을 감상하면서도 성리학적 의미를 깨닫도록 조성하였다. 경렴정에서 죽계천을 바라보면 경자바위와 함께 뒤편의 산이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어 외부의 자연경관을 효과적으로 감상할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