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암서원

9개 서원

필암서원은 1590년에 건립된 서원이다. 전라남도 장성군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원은 뒤편에 야산을 등지고 전면에 평야가 펼쳐진 평지에 입지하고 있다. 전면이 평야로 구성되어 있어 누마루 확연루에서 탁 트인 야경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필암서원의 건축 구조는 평지형 입지에 위치한 서원 건축 배치 형 태의 창의적 방식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필암서원의 배치 형식은 이후 건립되는 평지형 서원 배치의 하나의 전형이 되었다.


청절당

필암서원은 장성 지역 사림에 의해 건립되었으며, 노비안, 양안 등 기록물을 통해 서원의 경제적 운 영방식이 정립되는 단계를 보여준다. 재정 기반은 서원의 구성원과 함께 서원의 운영과 관련된 필수 요 소이다. 필암서원에는 서원의 경제적 기반과 관련된 토지, 노비를 포함한 경제 운영 전반에 대한 기록이 상세하게 남아있다. 관련 고문서에는 서원 소유 전답의 규모와 소출량, 노비 등에 대한 정보가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특히 필암서원에는 노비의 명단과 계보도인 노비보가 현존하는데, 한국에 존재하는 유 일한 노비 족보로서 노비의 출신, 가족관계를 포함한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다.


후경

필암서원의 주향인물은 김인후(1510-1560)이다. 김인후는 16세기 중반 성리학 이론을 도식화하여 성리학 이해의 진전을 가져왔다. 성리학 지식을 바탕으로 그는 중앙 정계에서 왕실의 스승으로 활약하 였다. 김인후는 관료•학자로서 사림의 한 유형을 보여준다. 김인후의 활동은 지방사회의 교육을 주도하 던 사림이 국가지도층의 교육을 전담한다는 점에서 사림의 사회적 영향력이 점차 확대되어가는 것을 나타낸다. 1786년에는 김인후의 제자인 양자징(1523-1594)이 종향되었다.


전경

필암서원은 중앙과 지방을 막론하고 다양한 인사들이 방문하고, 학문을 토론하는 현장이 되었다. 필 암서원이 소장하고 있는 현판과 기문 등은 창건 이후로 지속적으로 많은 지식인들이 방문한 증거로 남아 있다. 필암서원이 소장하고 있는 16, 17, 18세기를 대표하는 명사들의 시문자료인 현판과 기문 등은 창건 이후로 지속적으로 많은 지식인들이 방문한 증거로 남아있다. 강당과 누각의 현판은 돈암서원의 제향인 물 2명이 작성한 것으로 서원 간의 교류 양상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자료들을 통해 필암서원이 장성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영향을 끼쳤음을 알 수 있다.


망기

필암서원은 주요 건축물은 다음과 같다. 제향시설은 사우 우동사와 전사청, 한장사가 있다. 강학시 설은 강당 청절당과 재사 진덕재, 숭의재가 있으며, 도서관인 경장각과 장판각이 있다. 경장각의 현판은 정조가 직접 책을 내려주며 작성해준 것이다. 교류 및 유식시설로는 확연루가 있다. 평지형 서원이기 때 문에 다른 건축물에서는 외부 경관을 감상하기 어렵고, 확연루에서만 전면의 평야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기타시설로 서원의 중심축 동측에는 서원의 지원을 위한 고직사가 있다.


우동사

필암서원은 이전에 건립되었던 서원과 달리 평지에 입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서원들이 경사지에 조성된 이유는 각 공간의 위계를 설정하여 시각적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의도였다. 그러나 평지에 입지한 필암서원에서는 이를 구현할 수가 없다. 이러한 지형적 제약 조건을 극복하기 위해 필암서원은 강당과 동 •서재가 사우를 일상적으로 바라보도록 공간을 구성한 것이다. 이에 따라 다른 서원의 강당은 대체로 입구 문루를 향하지만 필암서원의 강당은 입구를 등지고 있다. 산을 등지고 남향하여 좌우로 시립한 동 •서재를 사이에 두고 북향하여 공손하게 예를 표하는 강당을 지켜보는 사우는 의례적인 중심일 뿐 아 니라 서원의 실질적인 중심으로 자리하게 한 것이다. 필암서원의 배치 형식은 이후 건립되는 평지형 서원 배치의 하나의 전형이 되었다.

사우 우동사 내부에는 제향인물의 사상을 나타내는 벽화들이 그려져 있어 시각적으로 제향인물의 가치관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